인천·울산·천안·전주 거리노숙인 지원 거점 조직 시범운영
상태바
인천·울산·천안·전주 거리노숙인 지원 거점 조직 시범운영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6.21 10:20
  • 수정 2022.06.2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2~3년간 거리노숙인 현장 보호 활동 전담인력 및 사업비, 시설기능 보강 등 지원

보건복지부는 ‘제2차(’21년~‘25년) 노숙인 등의 복지 및 자립지원 종합계획’에 따라 거리노숙인 지원 거점 조직을 시범운영 할 4개 노숙인시설을 공모·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거리노숙인 지원 거점조직 육성 시범사업 수행기관은 ▲인천-내일을여는자활쉼터, ▲울산-울산광역시노숙인자활지원센터, ▲천안-천안희망쉼터, ▲전주시-전주다시서기센터 등이다.

거리노숙인 지원 거점 조직을 시범 운영하게 될 노숙인시설은 향후 2~3년간 거리노숙인 지원 전담인력 인건비 및 사업비, 시설기능보강 예산을 지원받아 거리노숙인 현장 보호 활동을 실시하고 복지서비스 연계를 지원하는 등 노숙인종합지원센터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공모에는 총 9개 시설이 신청했고, 거리노숙인 발생 현황 및 사업계획서 등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1개소 늘어난 4개소를 최종 선정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는 이번 공모를 통해 노숙인시설 지역 단위 협력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한 2개 사업도 선정했다.

선정된 2개 사업은 대구지역 ’노숙인 지역사회 재정착 사업‘(대구쪽방상담소 외 2개 시설)과 부산지역 일자리 참여자의 성공적인 자립 지원을 위한 ’희망을 잇다‘ 사업(부산희망등대종합지원센터 외 7개소)이다. 

보건복지부 곽숙영 복지정책관은 “「제2차(’21년~‘25년) 노숙인 등의 복지 및 자립지원 종합계획」의 성과 제고를 위해 지역 노숙인시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거리노숙인 지원 거점조직을 시범 운영하게 될 노숙인시설에 대해서는 매년 성과평가 및 자문 등을 통해 노숙인종합지원센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