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용지에 후보의 사진과 정당 로고 담아야”
상태바
“투표용지에 후보의 사진과 정당 로고 담아야”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10.0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단체, “글자 읽지 못하는 사람들의 참정권도 보장돼야”
 
2020년 제21대 총선에 도입될 수 있도록 선거관리위원회에 요구
 
글자를 읽지 못하는 장애인들이나 노인 등을 위해 투표용지 안에 후보자의 사진이나 정당의 로고를 넣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피플퍼스트서울센터’를 비롯한 6개 장애인인권단체는 10월 1일 2020년 제21대 총선을 약 200여일 앞둔 상황에서 누구에게나 평등한 선거환경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서명운동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에 따르면 현재 투표용지는 후보자의 이름 또는 정당의 이름만을 표시해 정자체로 쓰여진 동일한 이름 안에서 내가 원하는 후보자의 이름이나 정당을 찾아 표시하도록 되어있다. 이과정에서 글자를 읽을 수 없는 발달장애인의 경우 이전에 여러 선거홍보과정을 통해 후보자의 얼굴이나 정당의 표시를 확인했다 할지라도 정작 투표당일에는 글자로만 후보자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내가 원하는 사람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한 이러한 어려움은 비단 글자를 읽기 어려운 발달장애인만의 문제가 아니라 여러 가지 사정으로 글자를 해독하기 어려운 많은 사람들이 투표과정에서 겪는 고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여는 발언을 한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박김영희 상임대표는 “이미 해외 여러 국가에서는 투표용지 안에 후보자의 사진이나 정당의 로고를 넣어 글씨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도 투표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특히, 대만의 경우 어려운 한자를 사용하다보니 쉽게 후보자를 확인할 수 있도록 투표용지안에 사진과 이름을 함께 표기하고 있으며, 정당 비례대표 투표의 경우에도 정당의 로고가 표기되어서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밖에도 영국에서도 정당의 로고를 투표용지안에 함께 표시하고 있으며, 터키나 이집트와 같은 문맹률이 높은 국가들 또한 후보자의 사진과 정당의 로고를 투표용지에 인쇄해 유권자들이 혼란없이 투표에 참여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체 등은 “이처럼 많은 국가들이 국민 한 사람이라도 투표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에도, 1984년 최초의 국회의원 선거를 시작으로 70여년이 넘는 선거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대한민국은 여전히 글자를 모른다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제대로된 투표권을 행사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 글자를 읽지 못하는 발달장애인과 문맹인들을 위해 사진과 그림으로 표시된 투표용지
이에 단체는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참정권’을 위해 글자만으로는 후보를 결정하고 선택하기 어려운 많은 사람들을 위해 후보자의 얼굴과 정당의 로고를 확인할 수 있는 투표용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외에도 ▲선거의 전 과정에서 발달장애인 등의 유권자를 위한 알기쉬운 정보 제공 ▲선거의 전 과정에 수어통역과 자막제공 의무 ▲반드시 모든 사람의 접근이 가능한 곳으로 투표소 선정 등을 요구하는 내용을 선거관리위원회에 전달했으며, 2020년 21대 총선에서 누구나 공평하게 자신의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모든 관련한 조치를 빠르게 이행해줄 것을 요구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