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폭염대비 어르신 건강한 여름나기 총력지원
상태바
인천시, 폭염대비 어르신 건강한 여름나기 총력지원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06.1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폭염 대비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보호대책 마련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올 여름 평균기온이 높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더위에 취약한 독거노인이 폭염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예방하기 위하여 폭염대비 취약계층 노인보호대책을 수립하고,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혼자 힘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독거노인 8,225명을 대상으로 347명의 생활관리사가 독거노인 댁을 직접 방문해 어르신의 안전 등을 확인하고, 폭염 대처법 교육 등 집중 보호기간을 설정하여 수시로 어르신들을 보살필 계획이다. 
 
특히, 전국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어르신 안심폰을 독거노인에게 보급하여, 음성·영상 통화는 물론 사물인터넷(IoT) 안심폰 기기에 내장되어 있는 온도, 습도, 조도, 동작센서를 활용하여, 어르신의 활동상태를 자동으로 체크하여 생활관리사의 업무폰으로 실시간 확인하는 스마트하고 촘촘하게 안부 확인을 하게 된다.
 
폭염에 취약한 노인층의 안전을 위해 에어컨이 설치된 경로당 등 684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 확대 운영하고, 시내 경로당 1,515개소에는 냉방비를 지원하며, 재활용품 수집 노인 활동을 위한 안전보호 장구 및 여름용품도 지급된다.
 
윤병석 노인정책과장은 “무더운 시간대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해야 하며, 특히, 노약자들은 각별한 주의를 해달라”고 당부하면서, ”폭염에 누출될 위험이 있는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