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뇌전증 환자, 치료약 휴대하고 출입국 가능
상태바
소아 뇌전증 환자, 치료약 휴대하고 출입국 가능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7.14 09:45
  • 수정 2022.07.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외국인 또는 재외국민이 질병 치료를 위해 휴대하고 출입국할 수 있는 마약류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대통령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 주요 내용은 자가 치료용으로 국내 휴대 반입할 수 있는 승인 대상에 소아 뇌전증 치료에 사용되는 ‘에피디올렉스’(제품명) 등 대마 성분 의약품을 추가하는 것이다.

참고로 현재는 대마 성분 의약품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가 수입한 제품만 공급받을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이 희귀‧난치질환자의 치료 기회 보장과 편의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마약류 안전관리는 지속적으로 강화하면서도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환자의 치료 기회가 보장될 수 있도록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한평, 이번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오는 8월 24일까지 식약처 홈페이지를 통해 받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