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어울림’ 환경 조성 정책 마련할 터”
상태바
“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어울림’ 환경 조성 정책 마련할 터”
  • 정은경 기자
  • 승인 2022.07.06 09:25
  • 수정 2022.07.0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 장애예술인과 간담회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박보균 장관이 장애예술인들과 만남의 자리를 갖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어울림’ 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펼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7월 5일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음센터에서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장애 예술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렇게 밝혔다. 간담회는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장애예술인의 문화예술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간담회에 참석한 장애예술인들은 △무용 등 장애예술인 창작공간 확충 및 대관료 지원 확대 △장애예술인의 교육 일자리 지원 △문화예술시설의 장애인 접근성 제고 △장애인 지원기관 전문인력 충원 △장애예술인 등록제도 도입 △장애인 예산의 확대 △장애예술인 활동의 지속성 확보를 제안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지속적인 장애인 예술 활성화를 위해서는 “장애인문화시설과 장애예술인의 본보기(롤모델)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첫째, 장애예술인 표준극장, 표준전시장과 같은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둘째, 장애예술인들의 빼어난 기량을 알려주는 스타를 끊임없이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체부의 장애인 관련 담당부서(예술, 관광, 체육) 인력으로 전담조직(TF)을 만들어 장애인 문화예술 정책을 짜임새 있게 마련하고, 장애인 예산을 우선순위로 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보균 장관은 이번 간담회와 같이 앞으로도 다양한 현장 중심의 소통을 확대하고 정책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