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 장애인에 진술조력인 지원 의무화
상태바
성폭력 피해 장애인에 진술조력인 지원 의무화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1.1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법 피해자 보호 개정안 입법예고

앞으로 성폭력 등 범죄 피해 장애인에게 법정 진술조력인 지원이 의무화된다.

대법원 법원행정처가 성폭력 등 범죄 피해 장애인의 법정 진술조력인 신청권 보장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성폭력 범죄 등 사건의 심리·재판 및 피해자 보호에 관한 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번 규칙 개정은 장애인 진술조력인 제도 신설을 골자로 지난해 7월 개정된 장애인복지법 시행(올해 1월 28일)을 앞두고 법원 규칙에 근거를 명시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고 법원행정처는 밝혔다.

개정안은 성폭력 범죄 피해자,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 피해자, 아동학대 범죄 피해자 등 기존 규칙의 피해자 범주에 '범죄 사건의 피해자인 장애인'을 추가했다.

또 피해자가 의사소통이나 의사 표현에 어려움이 있는 사람이라면 법원이 증인신문을 하기 전에 구두나 서면으로 피해자·대리인·변호사·보조인에게 진술보조인을 신청할 권리가 있음을 고지하게 했다. 개정 장애인복지법이 수사기관 조사나 검증 등 형사사법절차 전반에 걸쳐 이런 권리를 보장하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아울러 개정 규칙은 진술조력인 선정 시기나 비디오 같은 중계시설을 통한 증인신문에서의 진술조력인 동석 규정 등도 명시했다.

법원행정처는 개정 규칙에 대한 개인·단체의 의견을 17일까지 수렴한 뒤 오는 28일 정식 시행에 들어갈 방침이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