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오픈
상태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오픈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1.1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기부금 영수수증 추가 제공
전자점자 서비스 도입…장애인접근성 향상

국세청(청장 김대지)은 연말정산을 위해 근로자가 회사에 제출하는 신용카드사용액·의료비 등 각종 공제증명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15일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간소화자료 제출기관이 추가 제출하거나 수정한 자료를 반영한 최종 확정자료는 20일부터 제공된다.

국세청은 간소화서비스에 전자기부금 영수증 등을 추가 제공하고, 모바일에서도 ‘편리한 연말정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의 모든 기능을 PC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으며, 전자점자 서비스를 도입해 장애인 접근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올해는 근로자와 회사가 신청하는 경우 근로자(부양가족 포함)의 간소화자료를 국세청이 회사에 직접 제공하는 ‘간소화자료 일괄제공 서비스’를 시범 도입, 14일까지 신청을 받고 있다.

서비스를 신청한 근로자는 홈택스(손택스)에서 동의 절차 등을 1월 19일까지 반드시 완료해야한다.

동의한 근로자의 간소화자료는 21일부터 회사에 일괄 제공되나, 동의하지 않은 경우에는 제공되지 않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