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전용 5G요금제 출시…LG U+ 국내 첫선
상태바
장애인 전용 5G요금제 출시…LG U+ 국내 첫선
  • 이재상 기자
  • 승인 2021.02.2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복지 55’, ‘5G 복지 75’ 신설
장애인복지카드 소지자 누구나 가입 가능

LG유플러스는 장애인들을 위한 5G 복지요금제 2종을 2월 22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5G 요금 시장에서 장애인 전용 서비스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는 영상·부가 통화 제공량을 대폭 늘린 ‘5G 복지 55’, ‘5G 복지 75’를 신설했다. 청각장애인들이 수화로 의사소통 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분들이 화면으로라도 상대방을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부가 통화를 월 600분까지 확대한 것이 골자다. 이는 5G 최고가 요금제인 ‘5G 시그니처(월 13만원)’ 대비 2배에 달하는 제공량이다.

‘5G 복지요금제’는 기본적인 모바일 데이터 구성도 포함한다. ‘5G 복지 55’는 월 5만 5천원(VAT포함)에 12GB(소진 시 1Mbps 속도 제한)의 5G 데이터를 서비스하고,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제공한다. ‘5G 복지 75’는 월 7만 5천원(VAT포함)에 데이터 150GB(소진 시 5Mbps 속도 제한)로 구성돼 있다. 마찬가지로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쓸 수 있다.

‘5G 복지 55’, ‘5G 복지 75’ 요금제는 장애인 복지카드 소지자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통신 요금 25% 할인(선택약정), 가족결합 할인에 복지 할인까지 중복적용 받을 수 있다. 월 600분이 제공되는 부가통화는 영상통화나 15XX·16XX로 시작하는 전국대표번호 통화 등을 의미한다. 일반 집 전화나 모바일 고객 간 통화는 무상으로 쓸 수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달 신규 LTE 복지요금제 ‘LTE 복지 33(월 3만 3천원)’, ‘LTE 복지 49(월 4만 9천원)’ 2종을 선보인 바 있다. 기존 LTE 복지요금제 대비 가격은 약 5% 내리고, 부가 통화 제공량은 확대했다. 이를 통해 5G 복지요금제와 동일하게 월 600분의 부가 통화를 제공한다. 데이터는 ‘LTE 복지 33’이 월 2GB, ‘LTE 복지 49’가 월 6GB(소진 시 1Mbps 속도 제한)를 포함한다.

이재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