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취업취약 계층에 2만4천개 지역일자리 제공
상태바
행안부, 취업취약 계층에 2만4천개 지역일자리 제공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10.1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 방역 및 수해복구 지원 등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민을 위해 2만 4천개의 공공일자리가 제공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제4차 추경을 통해 총 804억 원이 투입되는 지역일자리사업이 참여자 모집을 10월 중순부터 전국 지자체별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역일자리사업은 3차 추경(7월)을 통해 30만명 규모로 추진 중인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이하 ‘희망일자리사업’)‘을 추가 보강하기 위해 편성됐다.

참여대상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자, 특고(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이며, 시간당 8,590원(최저임금)의 급여와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다만,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적으로 선발하기 위해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 등에는 참여가 제한된다.

지역일자리 사업 참여자들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동절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방역 지원, 재해 복구 및 예방 지원, 기타 지역현안 대응 등에 투입된다. 

선발된 참여자들은 10월 이후 연말까지의 기간 내에서 약 2개월 이내로 근무하게 되며 자세한 사업내용 및 대상자 선발 기준 등은 각 지자체 홈페이지 및 주민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재민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주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일자리가 필요한 분들에게 고용 및 생계를 지원하면서 지역 방역도 강화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지역일자리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