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복지재단, 인천자활사업 활성화 위한 중단기 로드맵 마련
상태바
인천복지재단, 인천자활사업 활성화 위한 중단기 로드맵 마련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6.2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복지재단(대표이사 유해숙)은 24일 인천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한 중단기 발전계획 수립 연구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재단은 인천광역자활센터와 함께 자활환경을 진단하고 변화하는 환경에 따라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인천형 자활사업의 표준모델을 마련할 계획이다. 

자활사업은 저소득층의 자립지원과 자활 촉진으로 빈곤을 해소하기 위해 2000년에 제도화된 사업이다.

올해 20년을 맞이하는 자활사업은 사업 영역의 제한으로 변화하는 일자리 환경을 반영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재단은 5개월간의 연구를 통해 인천, 타지자체, 중앙의 자활 정책 및 사업 특성 파악과 자활사업 종사자 및 참여자의 심층 면접 등을 거쳐 인천 중단기 로드맵과 3개년 실행계획을 제시할 예정이다. 

인천복지재단 유해숙 대표이사는“자활사업의 전환기를 맞이하는 현시점에 재단이 인천자활사업의 방향을 연구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지역 특성을 다각적으로 고려하여 인천 자활사업의 발전계획을 마련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