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재활시스템으로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70%대로 끌어 올린다
상태바
맞춤형 재활시스템으로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70%대로 끌어 올린다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2.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산재노동자에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하는 맞춤형 재활지원시스템을 제공해 직업 복귀율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는 산재노동자가 안정적으로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산재보험과 고용보험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재노동자에게 최적의 재활서비스를 추천하는 ‘지능형 재활 지원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9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과제로 선정되어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이 주관해 구축했다.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은 인공지능(AI)이 산재보험과 고용보험 빅테이터를 기반으로, 산재노동자의 나이 및 상병, 상병부위, 장해정도, 직종, 고용형태, 임금 등을 분석해 직업복귀 취약 정도를 판단하고, 연간 발생하는 11만여명의 산재노동자에게 직업복귀에 필요한 서비스를 추천,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공단에서는 내일찾기 등 24종의 재활서비스를 사고부터 치료종결까지 시기별로 제공해 직업복귀의 장애요인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맞춤형서비스를 지원한다.

기존에는 산재노동자와 상담을 통해 상병 및 심리상태, 고용형태 등을 고려해 공단 직원이 직접 필요 재활서비스를 판단하였으나, 인공지능 도입 후에는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의 추천을 통해 적기 개입과 서비스 품질을 제고, 최적의 직업복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이번에 인공지능을 적용한 산재보험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 도입으로, 68.5%였던 작년의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을 올해에는 선진국 수준인 70%대로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