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학교, 장애예술인 양성 직업교육 실시
상태바
미추홀학교, 장애예술인 양성 직업교육 실시
  • 배재민 기자
  • 승인 2019.09.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기 연주에 재능 있는

장애학생을 대상으로

내년 3월부터 전국 최초

인천시 미추홀학교는 2020학년도부터 전국 최초로 장애예술인 양성을 위한 직업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악기 연주에 재능 있는 장애학생을 대상으로 예술특화 직업교육을 실시해 진학 및 취업 기회 확대를 기대하고, 전교생 대상 문화예술교육 확대로 여가생활의 질을 높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미추홀학교에서는 2019년 3월부터 꾸준한 준비과정을 거쳐 왔다. 교직원 중심 TF팀을 조직해 장애학생 예술분야 취업 가능성을 탐색하고 학교 내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한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직업예술교육을 ‘음악’으로 한정하는 운영계획을 수립했다. 이는 고등학교과정 ‘진로와 직업’ 교과 연계 음악특화 직업교육프로그램 운영, 전문예술강사 활용 1:1 레슨 및 합주 프로그램 실시 등이다.

학생 모집을 위해서는 현재 인천 일반학교 및 특수학교에 재학 중인 중3 장애학생을 대상으로 ‘2020학년도 고등과정 예술특화교육 지원 학생 수요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학부모 설명회를 준비 중이다.

이를 토대로 수요자 중심의 교육과정 편성 및 운영에 대해 세부 내용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한 예술특화직업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학교 공간 재구조화 등 제반 준비를 마친 후 2020학년도 3월부터 예술특화 직업교육을 본격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미추홀학교 김인선 운영위원장은 “장애학생이 졸업 후 직업생활을 하며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능력을 갖기 위해서는 학령기 교육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지금까지 장애학생의 문화예술교육은 접근이 제한적이었다. 학교 교육과정의 틀 안에서 장애학생 개인과 집단 특성을 고려한 집중적인 예술교육은 개인 내적 삶과 사회생활을 풍요롭게 할 것이며, 장애학생 개인의 문화 감수성 함양, 나아가 개인과 공동체가 더불어 행복한 사회로 나아가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다.”며 “향후 미추홀학교가 예술특화교육의 장으로서 큰 역할을 하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