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저소득 흡연자 금연치료비 전액 지원
상태바
인천시, 저소득 흡연자 금연치료비 전액 지원
  • 편집부
  • 승인 2022.09.01 09:05
  • 수정 2022.09.0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금연치료를 희망하는 저소득층 흡연자들에게 병·의원 금연치료비를 전액 지원한다. 저소득 흡연자의 금연 성공과 지역사회 흡연율 감소를 통해 금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저소득층 금연치료비 지원’ 사업은 의료급여 수급권자와 건강보험료 하위 20% 이하 흡연자를 대상으로 금연치료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사업이다. 차수별 8주에서 12주 기간 동안 주 6회 이내의 진료·상담비용은 물론 금연치료제 비용 전액 지원과 금연보조제(니코틴 패치, 껌, 사탕) 구입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인천시는 올해 상반기에는 참여자 1,075명의(저소득층 654명, 의료급여수급권자 421명) 금연치료비용을 지원했다.

7월 말 현재 인천시 금연치료 의료기관은 404개소가 있으며, 금연치료 의료기관 현황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https://www.nhi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석철 시 건강보건국장은 “용기 내 금연을 결심한 흡연자들이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고 꼭 금연 성공의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흡연자의 금연지원, 비흡연자 보호를 위한 금연환경 조성과 시민 인식 개선을 위해 다양한 금연정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소득·재산에 관계없이 금연에 도전하고자 하는 흡연자 누구에게나 금연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내 보건소를 방문해 등록하면 6개월 동안 금연상담은 물론, 금연보조제와 금연 행동강화물품(아로마 금연 파이프 등)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