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 여동생 밥굶기고 폭행해 숨지게한 30대 징역 7년
상태바
지적장애 여동생 밥굶기고 폭행해 숨지게한 30대 징역 7년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9.29 16:37
  • 수정 2022.09.2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서부지법 제12형사부(안동범 부장판사)는 지적장애가 있는 여동생을 학대해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학대치사)로 기소된 남성 A(36)씨에게 29일 징역 7년을 선고했다. 또 5년간 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2020년 2월부터 동생(사망 당시 33세)을 학대해온 A씨는 올 7월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동생을 굶기고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지적장애인으로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생활할 수 없는 상황이고, 피고인이 사실상 유일한 가족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밥을 먹이지 않고 폭력을 행사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