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성불평등 해소, 지자체장 의지와 중앙 성평등추진체계 강화돼야”
상태바
“지역 성불평등 해소, 지자체장 의지와 중앙 성평등추진체계 강화돼야”
  • 정은경 기자
  • 승인 2022.05.17 17:53
  • 수정 2022.05.1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 토론회
여성가족부 홈페이지

지역에서의 성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장의 의지와 중앙정부의 성평등 추진체계가 강화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5월 14일 전국 16개 광역지자체 산하 여성가족정책 연구기관인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는 ‘지역 성평등 정책 추진체계 강화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이현애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 회장(2022년 회장기관: 인천여성가족재단) 및 회원기관의 기관장과 연구진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역 성평등 정책의 추진 성과와 여건을 기탄없이 논의했다.

최근 여성가족부 폐지 및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는 △우리 사회에는 여전히 구조적 성차별이 존재하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돌봄과 노동에서의 성별 임금격차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차별과 불평등은 심화되었고 △저출산·고령화 사회, 1인 가구 증가 등 다양한 가족형태가 변화되면서, “성평등 정책은 강화되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또한 여성가족정책 분야에서 “성 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의지가 중요하고, 중앙(여성가족부)의 성평등 추진체계의 기능과 역할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는 누구도 소외되거나 배제되지 않고, 서로가 서로를 돌보는 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역의 상황과 여건을 함께 공감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연구와 포럼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