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청각장애인 대상 맞춤형 관람 행사
상태바
경복궁, 청각장애인 대상 맞춤형 관람 행사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5.17 11:46
  • 수정 2022.05.1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부터 10월까지 매월 1회 진행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최재혁)는 청각장애인들이 다채로운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경복궁 문화탐방 체험프로그램’을 오는 21일부터 10월까지 총 4회(5․10월 학생 / 6․9월 성인)에 걸쳐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사회적 가치사업의 하나로 경복궁관리소와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이 함께 청각장애인에게 맞춤형 문화탐방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문화유적지 무장애(Barrier Free) 관람 환경을 조성해 문화유산 접근성을 높이고 경복궁에 대한 올바른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된 서울시 거주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며(회당 20명 내외), 학생과 가족 대상의 자유 관람과 성인 대상의 단체 관람으로 운영한다. 자유 관람의 경우, 경복궁관리소가 기획한 ‘경복궁 청각장애인 대상 관람서비스’를 활용하도록 해 청각장애인이 스스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게 했다. 그리고 단체 관람은 경복궁 안내해설사와 수어통역사가 동반해 관람해설을 진행한다.

참여자는 모두 한복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관람해설을 잘 이해했는지 알아보기 위한 퀴즈와 과제(임무) 수행 등 궁궐 나들이 체험도 함께해 경복궁에서 아름답고 소중한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했다.

‘경복궁 청각장애인 대상 관람서비스’는 정보무늬(QR코드)를 통해 경복궁 수어해설영상에 접속해 이용할 수 있으며, 안내홍보물에 번호대로 인쇄된 각 전각의 정보무늬를 스마트폰으로 인식시키면 손쉽게 수어해설영상을 시청하며 경복궁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경복궁관리소는 2021년 1월부터 문화재청 유튜브와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유튜브에 경복궁 수어해설영상을 송출해 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2021년에는 3회에 걸쳐 청각장애인 맞춤형 체험프로그램을 시범운영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이번 체험 프로그램이 장애인들의문화유적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궁궐을 비롯한 우리 문화유산의 자긍심을 느끼게 함으로써 앞으로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