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재활원,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참여
상태바
국립재활원,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참여
  • 정은경 기자
  • 승인 2022.05.13 16:59
  • 수정 2022.05.1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국립재활원(원장 직무대리 김완호)은 4월 13일(수)부터 중증장애인의 필수적 의료서비스 이용의 접근성을 향상하고 만성질환 및 장애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은 중증장애인이 자신의 건강주치의를 직접 선택해 주치의로부터 만성질환 및 장애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받는 제도다. 일반 건강관리, 주장애관리, 통합관리 서비스로 구분된다.

국립재활원은 지체·뇌병변중증장애인에게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서비스 유형 중 주장애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장애관리 서비스의 시작은 중증장애인의 전문적 건강관리를 위한 만성질환 및 건강문제에 대한 포괄평가 및 종합계획 수립에서 시작된다. 평가와 계획 수립 후에는 이에 따른 환자 관리, 교육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할 경우 포괄평가에 대한 중간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중증장애인의 건강관리에 대한 자기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표준화된 지침에 따라 1대1 대면으로 교육상담을 제공하는데, 중증장애인이 거동이 불편해 내원이 어려운 경우에는 건강주치의와 전화 상담도 할 수 있다.

국립재활원에서 주장애관리 서비스를 받고자 하는 지체·뇌병변중증장애인은 국립재활원 누리집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에서 장애인건강주치의 진료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 예약(02-901-1700) 후 주치의와 상담을 통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국립재활원 김완호 원장직무대리는 “장애인건강주치의 서비스 제공이 중증장애인의 건강증진과 건강관리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