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아이, 경기도 지자체 자동차세 고지서에 음성변환 바코드 공급
상태바
보이스아이, 경기도 지자체 자동차세 고지서에 음성변환 바코드 공급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1.2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GA 그룹 계열사인 보이스아이는 경기도 관내 시군 지자체가 발급한 지난 12월 자동차세 정기고지서에 자사의 시각장애인용 음성변환 바코드 솔루션 ‘보이스아이코드’를 공급했다고 26일 밝혔다.

고지서에 적용된 음성변환 바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세목, 납부금액, 납부기한 등 지방세 납부 관련 정보를 음성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개인정보 유출 방지와 다국어 번역 기술도 적용됐다.

음성변환 바코드 적용으로 경기도 관내 시군은 인쇄물 정보 접근에 어려움을 겪는 관내 시각장애인들, 노인, 저시력자 그리고 다문화가정들의 정보접근성을 한층 높이는 등 주민복지를 향상시켰다는 평이다. 이와 함께 음성변환 바코드를 다양한 고지서 및 소식지 등 인쇄물 정보에 적용 확대해 간다는 방침이다.

국내 시각장애인의 86%는 점자해독이 어려우며, 저시력자 및 노인들은 후천적 시력장애로 인해 대부분 점자 해독이 불가능하다. 이처럼 정보 소외 계층의 낮은 점자 해독율로 인한 인쇄물 정보전달 보조수단이 절실한 상황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008년부터 지방세 고지서에 음성변환용 2차원 바코드를 도입하도록 했다. 

그러나 법률 시행 14년간 전국 지자체 229곳 중 56곳으로 전국 반영률이 24%에 그쳐 지난해부터는 지자체가지방세 고지서에 음성변환 바코드를 의무적으로 삽입하도록 법률을 개정했다. 이번 경기도의 관내 31개 시군의음성변환 바코드 일괄적용으로 많은 지자체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보이스아이가 개발해 경기도 내 시군의 자동차세 정기고지서에 일괄 적용된 ‘보이스아이코드’는 2차원 바코드로 두 페이지 분량의 텍스트 정보를 1.5㎠의 바코드 안에 저장하여 보이스아이 앱 및 인쇄물 음성변환 출력기를 이용해 정보를 알려주는 고밀도 바코드다.

한국어를 기본으로 하며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필리핀어, 태국어 등 외국어 번역도 지원된다. 따라서, 시각장애인 및 다문화가정 구성원이 주변의 도움 없이 납세정보를 스스로 확인하여 기한 내 납부를 도와줌으로써, 재산내역 등 과세 대상의 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납세정보 미확인으로 체납하는 경우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세계 최대 데이터 저장능력과 큐싱(Qshing)으로 인한 보안위협의 원천 방지를 통해 시각장애인이나 저시력자의 정보접근성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향상시키고 각종 문서의 진위여부를 판별하는데 활용되고 있다.

현재 ‘보이스아이코드’는 주민등록등초본 등 정부기관 및 공공기관의 대국민 서비스, 금융기관의 각종 증명서 발급 서비스, 의료 분야의 처방전과 진단서, 교육 분야에서는 성적, 졸업, 학위 증명서와 상장, 각종 소식지와 신문, 안내책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해외에서는 ‘2019 나폴리 하계 U대회’에서는 출입증 위변조 방지 보안 솔루션으로 활용되어 국제적으로 기술을 인정받은 바 있다.

경기도청 관계자는 “이번 관내 시군 자동차세 고지서에 일괄 도입한 음성변환 바코드는 그간 도내의 인쇄물 정보 접근이 취약한 시각장애인과 저시력자와 다문화가정 등 정보 소외 계층들의 정보 접근성 향상과 정보격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면서 “앞으로 음성변환 바코드를 다양한 고지서와 인쇄물 정보에 적용해 정보 소외 계층의 안전하고 정확한 정보 활용도를 높일 방침이다. 이와 함께 향후 도내의 주민 복지 향상에 음성변환 바코드와 같은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이스아이 사업총괄 정권성 부사장은 "지난해 개정된 지방세고지서 내 음성변화코드 도입 의무화는 지자체 및 공공 기관에서 시각장애인에 대한 정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제도적 노력이 강화될 수 있는 반가운 소식”이라며 “보이스아이는 시각장애인을 비롯한 여러 정보 소외계층들에게는 쉽고 간편한 정보접근성을, 공공기관을 위해서는 정보의 안정성과 효율적 전달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시장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