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관하는 모든 기념 행사에 ‘수어 통역’ 및 ‘점자자료’ 제공한다
상태바
정부 주관하는 모든 기념 행사에 ‘수어 통역’ 및 ‘점자자료’ 제공한다
  • 편집부
  • 승인 2021.06.0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정부가 주관하는 모든 기념 행사에서 수어 통역과 점자자료가 제공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장애인복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5월 2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한국수어 통역 또는 점자자료 등의 제공을 해야 하는 정부행사를 정부가 주관하는 모든 기념일로 확대하고,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점검결과 공표와 부진기관 관리자 특별교육의 법적 근거를 담은 「장애인복지법」 개정안(‘21.6.4 시행예정)에서 시행령으로 위임한 내용을 규정했다.

이번에 개정된 시행령은 오는 6월 4일 시행 예정이며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한국수어 통역 또는 점자자료 등을 제공하여야 하는 정부행사를 모든 기념일로 확대했다(개정안 제15조제1항제2호).

둘째,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시간은 1년, 1회, 1시간 이상으로 실시하도록 했으며(개정안 제16조제2항), 셋째,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점검결과 공표 및 부진기관은 관리자 특별 교육을 실시하도록 했다(개정안 제16조의2).

마지막으로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업무를 한국장애인개발원에 위탁하도록 했다(개정안 제16조의4).

보건복지부 신용호 장애인권익지원과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정부 행사에서 한국 수어 통역과 점자자료 제공 등을 통한 장애인의 권리 보장이 강화되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 교육이 충실히 실행되어 다양성에 대한 존중으로 사회적 편견 없이 함께 잘 살아가는 사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