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7,024억 원…2019년보다 536억 원 늘어
상태바
지난해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7,024억 원…2019년보다 536억 원 늘어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1.04.2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공공기관 우선구매 실적 7,024억 원, 우선구매율 1.12%
2020년도 공공기관 유형별 우선구매 실적(자료=복지부)
2020년도 공공기관 유형별 우선구매 실적(자료=복지부)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2020년도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 구매액이 지난해 6,488억 원보다 536억 원(8.3% 증가) 늘어난 7,024억 원으로, 총 구매액(62조8356억 원)의 1.12%를 차지해 법정 목표(1%)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우선구매 대상 공공기관은 2019년보다 4개 늘어난 1,022개로, 이중 중증장애인생산품을 1% 이상 구매한 기관은 562개(전체의 55.0%)이며 1% 미만인 기관은 460개(전체의 45.0%)이다.

기관별로 1%에 못 미치는 공공기관이 여전히 많은 상황이나 법정비율에 도달한 기관의 숫자와 비율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공공기관의 절반 이상이 2개년도 연속으로 법정구매율을 달성했다.

우선구매 비율이 가장 높은 기관은 천안시시설관리공단(지방공기업)으로 총 구매액(73억)의 18.64%(14억 원)를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구매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한국토지주택공사(공기업)가 약 398억 원(구매율 1.48%)을 구매하여 실적이 가장 높았다.

중앙행정기관만 살펴보면 구매율은 법제처(총구매액 143억, 구매액 4억 원, 구매율 2.84%)가, 구매액은 방위사업청(총구매액 13,843억, 구매액 223억 원, 구매율 1.61%)이 가장 높았고, 지방자치단체의 경우는 광역 단위에서 비율 기준으로 제주(1.17%)․서울(1.10%) 순이고, 금액 기준으로 서울(108억 원)․제주(19억 원) 순이며, 기초 단위는 경기도 수원시가 구매율(7.49%)과 금액(78억 원) 모두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는 2021년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계획을 6,810억 원(구매율 1.09%)으로 설정하고,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촉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해 발표했다.

2021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계획은 구매 의무가 있는 1,033개 공공기관이 제출한 계획을 종합한 것으로 전체 구매 목표 비율은 1.09%로 설정하였다.

보건복지부 정충현 장애인정책국장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제도는 경쟁고용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사회참여를 위한 일자리 창출 지원 및 근로의욕 고취를 통한 경제적 자립을 충족시켜 주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라고 전했다.

또한 “공공기관의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 증대가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처우개선으로 직접 이어지는 만큼, 각 공공기관이 중증장애인생산품을 보다 적극적으로 구매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