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지 의원, “점자블록 위 무단 주·정차 개인형 이동장치 규제강화해야”
상태바
김예지 의원, “점자블록 위 무단 주·정차 개인형 이동장치 규제강화해야”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1.04.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살앓은 「교통약자 통행권 보장을 위한 법률개정안」 대표발의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비례대표)은 시각장애인의 보행 안전을 위협하는 점자블록 위 무단 주·정차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 등)의 규제를 강화하여 몸살앓은 교통약자의 통행권을 보장받기 위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6일 밝혔다.

현행법은 정차 및 주차의 금지 장소를 정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 주차위반에 대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위반한 차의 운전자는 2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개인형 이동장치의 운전자들이 보도 위, 특히 시각장애인들을 위하여 설치된 점자블록 위에 무단 주·정차하여 시각장애인들의 통행을 방해하고 사고를 유발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한 해결책의 마련이 긴요한 상황이다.

김예지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고자,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른 편의시설 중 점자블록이 설치된 곳으로부터 5미터 이내인 장소 중 시장등이 개인형 이동장치의 주차를 위하여 주차구획으로 지정·고시한 곳을 제외한 장소를 개인형 이동장치의 주·정차 금지 구역으로 정하고, 이를 위반한 개인형 이동장치의 운전자는 3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에 처하도록 하여 교통약자의 통행권을 보장하고자 동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은 “앞이 보이지 않는 시각장애인에게 점자블록은 매우 중요한 이정표다. 그러나 최근 이용이 급증한 개인형이동장치가 무분별하게 도로에 방치되어 있는 것으로도 모자라 점자블록 위에 세워져있거나 옆으로 눕혀져 있어 시각장애인과 교통약자들의 보행 안전을 위협하는 흉기가 되었다. 특히 전동킥보드는 자동차와 오토바이 등과 달리 구조상 흰 지팡이로 인지하기가 어려워 걸려 넘어질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커 그 위험성도 높다”라며 "동 개정안을 통해 시각장애인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에 대한 개인의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시각장애인과 교통약자들이 최소한의 안전한 보행권을 보장받을 수 있기 바란다”고 입법의지를 밝혔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