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아 학부모, 육아시간 부여하자” 국민제안 최우수상
상태바
“장애아 학부모, 육아시간 부여하자” 국민제안 최우수상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11.18 11:29
  • 수정 2022.11.1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픈 아이 긴급돌봄’,
기관부문 최우수 선정

권익위, 우수생각 시상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8일 서울 중구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2022 국민생각함 활용 우수자 시상식에서 '올해의 생각 및 우수 국민패널' 부문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8일 서울 중구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2022 국민생각함 활용 우수자 시상식에서 '올해의 생각 및 우수 국민패널' 부문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권익위)가 운영하는 온라인 정책참여 플랫폼 ‘국민생각함’의 올해 최우수 국민생각에 “장애아 학부모에게 육아시간을 부여하자”라는 제안이 최종 선정됐다.

권익위는 11월 18일 서울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올해의 국민생각함 우수생각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먼저 국민부문 최우수 생각에는 지적장애 아동을 키우고 있는 어머니가 제안한 ‘장애아 학부모에게 육아시간을 부여하자’라는 의견이 선정됐다.

그녀는 “다른 어떤 사람보다 부모가 장애아를 돌보면 장애아는 보다 나은 인격과 사회성을 갖게 될 것”이라며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현행 ‘남녀고용평등법’상 육아휴직 및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대상 자녀는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로 규정돼 있을 뿐 장애아와 관련해 특별히 육아시간을 부여하고 있지 않다.

우수상에는 △24시간 편의점이 없는 농어촌지역의 경우, 모든 편의점에서 상비 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자는 제안 △시각장애인의 횡단보도 통행 편의를 위해 음성안내 시 횡단보도 길이를 안내하자는 제안이 선정됐다.

행정기관 부문 최우수 생각에는 경상북도의 ‘아픈 아이 긴급돌봄 서비스’가 선정됐다. 이는 긴급 병원 진료가 필요한 맞벌이 가정의 아동을 돌봄사가 병원에 데려가 주는 제도다.

우수상에는 △전동보드 제품을 안전확인(KC인증) 대상 생활용품으로 지정해 안전기준을 신설한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어 번역기를 구입해 외국인 주민의 민원 처리에 활용한 서산시가 선정됐다.

권익위는 11월 18일 서울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우수 국민생각과 함께 국민패널에 대한 시상도 함께 했다. 국민패널은 현재 총 1만6천여 명으로 올 한해 연명의료결정제도 발전방향, 반려동물 관리방안 등 사회적으로 중요한 주제 10건에 대한 의견수렴에 참여했다.

권익위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올해 우수생각 선정대상 기간인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총 6600여 건의 제안이 등록됐고 약 45만 명의 국민이 참여했다.”며, “앞으로도 권익위는 제도개선 권고나 적극 행정 의견제시를 통해 국민생각이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