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인천’ 반드시 만들겠다”
상태바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인천’ 반드시 만들겠다”
  • 이재상 기자
  • 승인 2022.07.04 13:14
  • 수정 2022.07.0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 취임

“시혜차원 복지와 과감히
결별하고 새로운 복지의
패러다임을 만들겠다”

유정복 민선8기 인천시장이 7월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인천시는 유정복 시장이 취임 첫날 수봉공원 내 현충탑 참배로 첫 행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 시장은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인천시청으로 출근해 사무인계인수서에 서명했다. 이어 구내식당 근무자, 청원경찰, 미화원 등 현업부서 관계자들과 민원실·코로나19 근무자들을 만나 격려했다.

점심시간에는 미추홀노인복지관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배식 봉사를 하면서 시민들과 첫 소통의 시간을 가졌으며, 오후에는 제9대 인천시의회 개원식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취임식에 참석했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민선8기 인천광역시장 취임일인 1일 수봉공원 현충탑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유 시장의 취임식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인천항 내항 8부두 상상플랫폼 야외광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제1회 나눌래 시민축제’로 시작됐다.

이날 행사는 유 시장의 취임 선서에 이어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메시지 낭독과 해외 자매도시 시장들의 축하 영상을 비롯해 인천시립합창단과 교향악단 등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취임사에서 “‘균형’, ‘창조’, ‘소통’ 3대 핵심 가치로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인천’을 반드시 만들겠다.”며 “공정과 상식에 기초한 ‘균형’을 바로 세우고 지역, 계층, 세대 간 불균형을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복지 관련해선 “이제 시대가 변했다. 시혜 차원의 복지와 과감히 결별하겠다.”며 “새로운 복지의 패러다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유 시장은 “우리 주변에 불편하고 힘들고 어려운 분들이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행복한 시민의 삶을 살아가실 수 있도록 두툼한 인천형 복지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성장과 복지가 선순환하는 새로운 복지시대를 반드시 이뤄 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정복 인천시장은 선거 과정에서 시민 누구나 최소한의 기초생계와 의료복지를 누릴 수 있는 ‘따뜻한 공동체, 인천’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장애인복지 발전 공약으로 △공공기관 장애인의무고용률 확대 △장애인문화예술교육진흥원‧오케스트라단 설립 △집에서 하는 장애인 등록 △장애인 이동권 보장 강화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