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청년 대상 심리상담 서비스 지원
상태바
서구, 청년 대상 심리상담 서비스 지원
  • 정은경 기자
  • 승인 2022.05.1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취업 문제, 코로나19 우울감 등 청년층이 겪고 있는 다양한 심리적 문제 예방을 위한 전문심리상담 서비스 ‘청년마음건강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5월 1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만 19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소득(재산) 기준 없이 자립준비 청년을 1순위로,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연계한 청년을 2순위로 우선 지원한다.

상담은 상담사 자격 기준에 따라 A형, B형으로 나뉘며 신청인이 자유롭게 유형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이용자는 비용의 10%만 부담하면 되는데, 이에 따라 A형은 월 2만4000원(회당 6000원)이고, B형은 월 2만8000원(회당 7000원)의 비용을 부담하면 된다. 나머지 금액은 정부에서 지원한다. 자립준비 청년은 본인부담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구 홈페이지 또는 인천지역사회서비스지원단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서구 복지정책과 복지정책팀(☎560-4295),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