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해보험, 장애인 바리스타 5명 직접 고용
상태바
롯데손해보험, 장애인 바리스타 5명 직접 고용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1.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카페 ‘let:cafe’(렛:카페)’ 개소

롯데손해보험(대표이사 직무대행 이은호)이 ESG경영의 일환으로 사내 카페 ‘let:cafe`(렛:카페)를 개소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맞춤훈련센터(센터장 진홍섭, 이하 ‘서울맞춤훈련센터’) 훈련 과정을 통해 장애인 바리스타 5명을 직접 고용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롯데손해보험은 지난 10일 사내카페 ‘let:cafe’ 개소식을 열고 장애인 바리스타 5명에게 사원증과 배지를 증정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장애인 바리스타의 가족들이 함께 참여해 축하의 인사를 나눴다. 

김종현 롯데손해보험 경영지원그룹장은 “신입 직원으로 입사한 장애인 바리스타들이 사내 카페에서 일하며 자립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매장 내 설비부터 업무환경까지 세심하게 살필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들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장애인 고용노력을 지속해온 롯데손해보험은 경증장애인에 비해 직업활동에 제약이 많은 중증장애인들을 위한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 방안을 검토해왔다. 이에 지난해 10월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맞춤훈련센터와 공동으로 사내 카페에서 근무할 장애인 바리스타를 모집했으며, 선발된 5명의 장애인 바리스타는 청각․발달 장애인으로 서울맞춤훈련센터에서 전문 바리스타 교육 후 직원으로 채용됐다.

진홍섭 서울맞춤훈련센터장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 가능한 ESG 창출 방안을 고민한 롯데손해보험의 의지가 이번 성공사례의 핵심"이라며, "다른 대기업들도 장애인 고용이라는 사회기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모델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