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홀몸 치매노인 등 보살피는 ‘치매공공후견사업’ 적극 지원
상태바
서구, 홀몸 치매노인 등 보살피는 ‘치매공공후견사업’ 적극 지원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2.01.0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두 번째 사례...중증 치매환자 ‘치매공공피후견인’ 확정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보호자 없이 지내며 혼자서는 후견인을 정하기 어려운 치매 환자를 보호하는 ‘치매공공후견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면서 원당동에 거주하는 중증 치매 환자(60대, 여)를 치매공공후견심판청구를 통해 서구에서는 두 번째 ‘치매공공피후견인’으로 확정됐다고 4일 밝혔다. 

‘치매공공후견사업’은 가족이 없거나 있더라도 방임 가능성이 있는 경우 치매환자(피후견인) 대상 통장·공과금 등 재산관리, 사회복지 서비스 신청, 거소 관련 업무, 병원 진료 등 일상 전반에 대해 대리할 수 있는 후견인(보호자)을 치매공공후견심판청구를 통해 매칭하는 사업이다. 

치매공공후견사업은 3년간 유효하며 인천가정법원 심판을 통해 피후견인을 확정하게 되며 치매안심센터는 후견인 관리와 감독을 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재 서구는 가좌동에 거주하는 치매환자에 이어 이번 치매환자까지 심판청구가 확정되면서 총 2명이 후견인을 통해 일상에 필요한 부분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환자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치매공공후견사업을 계속 이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치매환자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