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비장애인 직업평가도구, 시각장애인엔 정확성 한계
상태바
발달장애-비장애인 직업평가도구, 시각장애인엔 정확성 한계
  • 전유정 기자
  • 승인 2021.09.0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장애인 직업평가
연구보고서’ 발간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직업평가센터가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을 위한 직업평가도구를 시각장애인에게 사용할 경우 결과의 정확성에 한계가 있다는 ‘시각장애인 직업평가에 관한 연구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연구보고서에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직업능력 평가를 받은 만 15세 이상부터 만 59세 이하 시각장애인 1,700명을 대상으로 직업적성 및 지능검사, 작업표본검사, 신체능력평가 결과를 분석한 내용을 담았다. 또한 2009년에 발간한 1차 연구보고서, 우리나라 국민평균 등의 기존 자료와 비교한 내용도 정리했다.

본 연구보고서를 통해 사회복지시설 및 유관기관에서 시각장애인의 직업 연계와 사후관리 등 직업재활 전 과정에 걸쳐 도움이 되는 기초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직업평가센터 김성훈 팀장은 “연구보고서를 발간하면서 기존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 규준의 평가도구를 사용해 시각장애인 평가 시 결과의 정확성에 한계가 있음을 인지하였다.”며, “앞으로 유관기관과 전문인력 간 협력을 통해 시각장애인 및 시각발달장애인에 맞는 지능 및 인지력 검사, 직업적성 및 흥미검사, 작업표본검사 등의 평가도구에 대한 표준안을 마련하고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직업평가센터는 다양한 평가도구를 활용해 개인의 심리적, 신체적, 사회적, 직업적 특성과 잠재력을 객관적으로 측정한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시각장애인 당사자가 적합한 학과나 직업을 탐색,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직업평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거리상의 문제로 기관 방문이 어려운 시각장애인들의 편의를 위해 의뢰기관에 직접 방문해 직업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연구보고서 및 직업평가와 관련된 문의는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직업평가센터(02-880-0840~3)로 하면 된다.

전유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