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발달장애인 가족 경제적 자립 중점 지원한다
상태바
중기부, 발달장애인 가족 경제적 자립 중점 지원한다
  • 편집부
  • 승인 2021.03.0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년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사업 공고

정부가 발달장애인 가족의 창업을 돕기 위해 창업, 교육 및 보육공간 등의 구축‧운영비를 1곳 당 12.5억원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3월 3일(수)부터 4월 14일(수) 까지 발달장애인 가족의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특화사업장 구축사업에 참여할 지자체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사업‘은 창업교육과 현장실습 시설, 창업 보육공간 구축을 지원해 발달장애인과 해당 가족에게 안정적인 근무환경과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20년에 시작된 이 사업을 통해 2개 지역에서 사업장이 구축되고 있으며 올해도 지역별 특성과 장점을 반영한 4개소의 특화사업장을 구축·지원할 예정이다.

자격요건은 건물 또는 부지의 무상임대가 가능하고 운영비 1억 5,000만원 매칭이 가능한 지자체여야 하며 선정된 지자체에게는 구축비 11억원과 운영비 1억 5,000만원(당해년도, 최대 5년간 7억 5,000만원 지원 예정) 등 총 12억 5,000만원의 구축‧운영비가 지원된다.

서류평가, 현장실사, 발표평가를 거쳐 사업추진기반, 시설현황, 운영지원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관계자는 “발달장애인 수가 최근 3년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기부의 지원으로 특화사업장 1개소당 약 10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기부 배석희 소상공인경영지원과장은 “발달장애인은 사회적 차별과 선입견, 근무환경 적응의 어려움 등으로 취직하는데 어려움이 크며 여타 장애인에 비해 가족의 지속적인 돌봄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면서,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을 전국으로 계속 확대해 가족의 자립과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업 참여 관련 상세 내용은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www.debc.or.kr)와 e나라 도움(www.gosims.go.kr) 누리집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