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는 지역의 장애인복지시설은?”
상태바
“내가 사는 지역의 장애인복지시설은?”
  • 편집부
  • 승인 2021.02.1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비대면 시대 장애인수요자와의 사회적 거리감을 해소하기 위해 온라인 소통창구인‘인천 장애인복지 플랫폼’홈페이지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는 실무부서인 장애인복지과에서 시민의 입장에서 직접 제안하고 추진한 사업이라 그 의미가 깊다. 

‘장애인복지 플랫폼’홈페이지는 우선적으로 관내 227개소 장애인복지시설의 모든 정보를 장애인수요자가 직접 방문하지 않고 홈페이지에서도 시설과 프로그램, 종사자 현황 등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에 중점을 뒀다.

궁금한 사항을 등록하면 市 장애인복지과에서 즉시 답변할 수 있도록해 온라인 소통을 통해 장애인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인천만의 유일한「장애인복지 플랫폼」의 차별화는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직접 게시한 시설 현황 및 프로그램 활동 사진 등의 공개 ▲장애인수요자의 희망시설 이용신청을 홈페이지에서도 직접 등록할 수 있도록 하고, 바로 대기 순서가 확인 되며 ▲비대면 프로그램 게시와 각종 정보 제공 등을 통해 언택트 시대, 시설의 미운영으로 인한 교육·훈련의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이와 함께 ▲인천시 장애인일자리 사이버센터를 구축해 공공과 민간 분야의 장애인 취업을 연계하는 등 市와 각 시설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홈페이지 운영으로 장애인수요자와 시민들에게 다양하고 알찬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점차적으로 개선하고 노력할 계획이다.  

신병철 시 장애인복지과장은“복지는 기존의 틀에 박힌 서비스제공만으로는 부족할 수 밖에 없음을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많은 부분을 공감하며, 우리부서 직원들과 함께 시민의 입장에서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수차례 회의를 거쳐 최적의 방안을 장애인복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다소 시간이 걸리고 스스로 만들어 가는 업무라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앞으로도 모든 시민들께서 상실감이 생기지 않도록 적재적소에 필요한 복지서비스가 지원될 수 있도록 더욱 고민하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