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개소
상태바
인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개소
  • 편집부
  • 승인 2021.02.1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통합돌봄 본격 시행을 앞두고 인천시 장애인 의료시스템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인천지역 장애인보건의료센터’가 1월 28일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해 3월 시행된 ‘장애인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 제20조(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에선 특별시장ㆍ광역시장ㆍ도지사 등은 △장애인에 대한 건강검진, 진료 및 재활 등의 의료서비스 제공 △해당 지역 장애인 건강 보건의료 및 재활의료 사업에 대한 지원 △여성장애인의 임신과 출산 시 장애 유형에 맞는 전문의료서비스 제공 등 장애인 건강보건관리를 위해 지역 현황에 맞춰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자원과 연계하는 역할을 한다.

인하대병원은 지난해 7월 인천지역 장애인보건의료센터 운영기관으로 지정됐으며 정식개소 전, 정한영 센터장를 중심으로 업무체계 확립 및 인력 구성 등 준비작업을 진행했다.

인천시의 경우 장애인구가 전체 인구의 5.5%로 전체 인구 증가에 따라 장애인 인구도 증가하고 있으며, 장애인 미충족 의료이용률이 높고, 수도권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도서지역으로 인한 장애인 의료접근성 저하로 지역 간 장애인 보건의료 자원의 불균형 개선 및 네트워크 체계 마련 등 장애인의 건강보건관리를 위해 포괄적이고 지속적인 건강관리체계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한영 인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장(인하의대 재활의학과 교수)은 “장애인 보건의료에는 장애인의 신체적, 정신적 기능을 최적화시켜 유지해 줄 수 있는 재활의료시스템 구축과 장애인의 동반질환을 예방 혹은 치료할 수 있는 의료시스템의 두 가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시는 지난해 1월 전국 광역시 중 최초로 ‘인천광역시 장애인통계’를 자체 개발해 발표했다. 이런 통계는 인천지역 장애인을 위한 정책수립 뿐 만 아니라 인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운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임을 밝혔다.

정 센터장은 “인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는 보건복지부와 인천시, 인천지역 장애인단체 그리고 전문가 집단인 인천시 공공의료지원단, 인천지역 모든 대학병원 재활의학과, 인천권역재활병원, 장애인 주치의, 보건소 등과 함께 인천시 거주 장애인의 건강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