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인권영화제, 10월30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상태바
인천공항 인권영화제, 10월30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 배재민 기자
  • 승인 2020.10.2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막-상황설명 음성 등
배리어프리 방식 상영

 

인천국제공항공사 10월 27일 인천공항 상주직원 인권인식 향상을 위해 ‘함께해서 더 가치 있는 2020 인천공항 인권영화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인권영화제는 인권 취약계층에 대한 이해와 인권 마인드 제고 및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는 상주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오프라인과 온라인 두 채널을 통해 10월 30일까지 진행된다.

27일 진행된 오프라인 영화제에는 인천공항 상주직원 약 4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위안부 피해자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 ‘아이캔 스피크’가 상영됐다. 행사는 인천공항공사 인근 임시주차장에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가능한 자동차 극장 형태로 진행됐다.

온라인 랜선 영화제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개최되며, 사회적 편견을 깨고 발레에 도전하는 소년의 스토리를 그린 영화 ‘빌리 엘리어트’가 상영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영화제는 시․청각장애인들도 함께 관람할 수 있는 배리어프리 방식으로 진행돼 그 의의를 더했다. 상영되는 모든 영화에 자막 및 상황설명 음성 등을 포함하여 누구나 불편 없이 영화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인천공항공사 임남수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인권영화제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는 상주직원분들에게 잠시나마 위로를 주고, 더불어 인권 취약계층의 입장을 공감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내 인권 존중문화 조성을 통한 원 에어포트(One-Airport)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