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안전 출퇴근’ 돕는 ‘스마트지킴이’ 보급
상태바
‘장애인 안전 출퇴근’ 돕는 ‘스마트지킴이’ 보급
  • 배재민 기자
  • 승인 2020.10.2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PS기반 실시간 위치
공유-이동경로 서비스
이달부터 공단 지사서
신청받아 순차적 보급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근로자들의 안전한 출퇴근을 돕기 위한 ‘스마트 지킴이’ 보급 사업을 시작한다고 10월 25일 밝혔다.

‘스마트 지킴이’는 사용이 편리한 손목밴드형 웨어러블 트래커로, 전국 지자체 등에 보급돼 치매노인, 발달장애인 등 취약계층 실종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자 수색에 따르는 개인적∙사회적 부담을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장애근로자들의 출퇴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지킴이’를 도입하기로 했다. 공단은 이달 성남시에 100여 대를 납품한 것을 시작으로, 전국 지사를 통해 ‘스마트 지킴이’ 필요 사업장 또는 근로자들의 신청을 받아 순차 보급할 계획이다.

‘스마트 지킴이’를 사용할 경우 가족과 직장에서 장애근로자들의 실시간 출퇴근 경로를 확인할 수 있어,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상황에 빠른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중교통 출퇴근에 어려움을 겪는 발달장애인들이 돌발 상황에 직면하더라도 신속하게 경찰이나 가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측면에서 사회 안전망 강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스마트 지킴이’는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로라(LoRa)와 GPS를 이용하는 웨어러블 트래커, 전용 어플리케이션, 통합 안전 플랫폼으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 지킴이’ 착용자가 보호자 사전 설정 권역을 벗어나면 앱 알림을 통해 이탈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필요시 여러 명의 가족들에게 착용자 위치정보를 공유할 수도 있다.

‘스마트 지킴이’ 착용자 위치정보는 설정에 따라 5~10분에 한 번 로라 네트워크를 통해 갱신되며, SKT의 ‘스마트 안전 플랫폼’을 통해 관제센터 및 보호자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된다.

‘스마트 지킴이’는 지난해 9월 서비스 출시 이후 경찰청, 서울시 25개 치매안심센터, 울산∙대전∙대구 발달장애인지원센터 등 총 50여 개 지자체∙기관∙협회에 약 2만 대 보급됐으며, 다수 실종사고를 빠르게 해결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신용식 SKT 매시브(Massive) IoT사업본부장은 “SKT는 ’스마트 지킴이’ 사업을 통해 지자체, 정부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업하며 사회적 약자의 실종 예방에 앞장서 왔다.”며, “‘스마트지킴이’가 장애근로자들의 안전한 사회생활을 돕는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