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청년 발달장애인 목돈마련 지원
상태바
인천시, 전국 최초 청년 발달장애인 목돈마련 지원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9.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16세 이상 39세 이하 발달장애인 자산형성 지원 
21년부터 월 15만원씩 3년 적립하면 540만원 지원…약 1천만원 마련 
주택구입비, 교육비, 기술훈련비 등 자립 자금 용도로 활용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전국 최초로 청년 발달장애인에 대한 자산형성 지원사업을 2021년부터 시행 추진한다고 밝혔다.

다른 장애에 비해 소득수준이 낮은 발달장애인에게 성인기 전환 등에 따른 자립자금 마련을 돕기 위해 자치단체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저축한 만큼 매칭 형태로 지원해 주는 방식이다.

대상은 만16세 이상 39세 이하 발달장애인이며 중복 장애 여부, 연령, 가구소득 등을 고려하여 2021년 200명을 시작으로 매년 200명을 선정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방법은 (가칭)행복맞춤통장 계좌를 통해 본인부담금 월 15만을 적립하면 시비와 군·구비로 15만원을 추가로 3년 동안 지원해 주는 형태다. 이렇게 하면 약 1천만 원의 목돈이 모아진다.

3년 동안 마련된 자금은 주택구입비, 임대비, 본인 및 자녀 고등교육비, 기술훈련비 등의 자립 자금 용도로 활용되고 의료비, 치료비, 보조기기 구입 대여료 등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앞서 시는 이번 사업추진을 위해 2019년 인천연구원에 정책연구과제로 의뢰했으며, 올해 2월 연구 완료된 자료를 바탕으로 사업 추진 방향을 설정했다.

이어 지난 7월 「사회보장기본법」제26조에 의거 보건복지부에 협의를 요청하여 발달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자산형성 지원사업의 필요성을 인정받았다.

신병철 시 장애인복지과장은 “발달장애인의 경우 다른 장애인에 비해 개인소득 수준과 취업률은 낮지만 장애로 인한 추가비용은 높은 편이다”며, “3년 간 적립한 만기금액이 실질적으로 청년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목돈 마련의 계기가 되길 바라며 중장기적으로 지원 대상자를 전체 중증장애인 등으로 확대해 나가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