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민간분야 장애인일자리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상태바
인천시, 민간분야 장애인일자리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 편집부
  • 승인 2020.09.0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장애인 일자리 사업을 민간 분야로까지 확대한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장애인일자리 불모지라 할 수 있는 민간 분야의 장애인일자리 확대를 위해 민간 장애인취업지원관들과 함께 사업을 전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9년에 민간기업 분야별(병원․호텔․유통업계․소상공인․장애인기업․공기업 등) 주요인사 50명을 민간 장애인취업지원관으로지정하고, 함께 각 분야별 노하우 및 정보를 공유해 장애인일자리 확대 및 신규사업 발굴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민간 분야, 대표 및 다양한 직급의 현직 근로자들을 민간 장애인취업지원관으로 지정해 현장의 소리를 듣고, 현장에서 함께 방법을 찾아 실행하는 것은 유일무이한 인천만의 특색사업이라 할 수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규모 간담회 대신 민간 장애인취업지원관의 근무지로 찾아가 서로 간 의견을 교환하고 집중토론 할 수 있는 5인 이내의 소규모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9월부터 연말까지는 월 2회 소규모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지난 7월 진행된 소규모 간담회에서는 “민간기업이 고용연계 감면제도를 활용해 고용부담금을 줄이고, 장애인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음을 알리자”는 의견이 도출돼, 시에서 고용부담금 납부기업을 대상으로 시각장애인 헬스키퍼 안내 등 장애인일자리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신병철 시 장애인복지과장은“코로나19의 확산으로 여러모로 어려운 시국이지만 민간 장애인취업지원관 여러분들은 아무 대가 없이 장애인일자리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고 계셔서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공공일자리 확대도 무척 어려운 일이지만 민간분야의 장애인일자리 확대는 장애인 본인의 의지, 민간기업의 사회적 책임감, 국가의 정책적 지원 등이 이루어졌을 때 우리의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을 것이라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금의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