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비접촉 선별진료소 개선 운영
상태바
부평구, 비접촉 선별진료소 개선 운영
  • 배재민 기자
  • 승인 2020.08.1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부평구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기존 선별진료소의 운영방법을 개선한 비접촉 선별진료소를 조성하고 8월 10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부평구보건소 외부에 조성된 비접촉 선별진료소는 안전한 코로나19 상시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은 물론, 감염이나 날씨 등 외부 환경으로부터 의료진과 수검자 모두를 보호하고 효율적인 선별진료소 운영을 위해 마련됐다.

선별진료소는 의료진과 수검자의 공간을 투명한 벽으로 분리, 투명 벽에 설치한 특수 글러브를 통해 의료진이 수검자와의 직접 접촉 없이 역학조사와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이를 통해 의료진들은 요즘 같은 무더운 여름 두꺼운 방호복을 입지 않아도 안전하게 검사가 가능해져 근무 여건이 크게 개선됐다.

또한 총 6개의 검체실을 만들어 진단 검사 속도를 높였으며, 이 중 3곳은 역학조사가 가능한 진료실 기능도 갖췄다. 진료실에는 수검자의 물품을 의료진이 안전하게 전달받을 수 있는 패스 박스(PASS BOX)가 설치돼 있다.

수검자들의 공간에는 바이러스를 제거하기 위한 음압기가, 의료진이 머무는 공간은 공기를 밖으로 밀어내는 양압기가 각각 설치돼 안전성을 높였다. 모든 공간에는 냉·난방기가 구비돼 사계절 내내 쾌적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부평구 비접촉 선별진료소는 장애인과 노약자를 배려한 전용 공간 2곳을 마련했다. 다른 검체실에 비해 스피커와 받침대의 위치가 낮게 조성됐으며, 휠체어가 편하게 방향을 전환할 수 있도록 공간도 넓게 꾸며졌다.

박영애 부평구보건소장은 “이번 새로 조성된 선별진료소는 독립된 공간에서 확진 환자의 역학조사가 가능해져 개인의 정보를 보호하고 사생활 침해 우려도 상당히 낮아졌다.”며 “근무 여건이 개선된 만큼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