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청각장애인 채팅상담서비스 도입
상태바
코레일, 청각장애인 채팅상담서비스 도입
  • 편집부
  • 승인 2020.07.2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코레일)가 운영하는 모바일 앱 ‘코레일톡’에서 7월 21일부터 ‘청각장애인 전용 채팅상담 서비스’를 시작한다.

청각장애인 채팅상담은 코레일톡에 로그인해 고객센터 메뉴의 ‘채팅상담‘ 또는 별도로 제공되는 아이콘을 선택하면 전담 상담원이 연결돼 영상이 아닌 문자로 빠르게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운영 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지금까지는 청각장애인이 철도 이용을 문의하려면 수어통역센터에 영상전화를 걸어 수어통역사가 철도고객센터로 전달하는 3자 통화 방식을 사용했다.

이번 서비스 도입은 한국철도가 지난 1월부터 한국농아인협회와 진행한 간담회와 현장 체험으로 불편사항을 찾아내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종합대책의 일환이다.

청각장애인 전용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한국철도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장애정보를 등록하고, 이미 회원인 경우 개인정보를 수정하면 된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장애인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