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인천시에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을 촉구한다.
상태바
(성명)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인천시에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을 촉구한다.
  • 편집부
  • 승인 2020.03.2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적유행(Pandemic)을 선언하고, 정부는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 단계로 격상하였다. 지자체도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개학 연기, 기업의 직원 재택근무, 회의·행사 등 모임 자제 권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시민의 생활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또한, 사회복지 이용시설의 임시휴관으로 인한 복지서비스 제공 축소 및 중단, 마스크 부족으로 인한 돌봄시설의 감염 우려 확산 등 복지 현장도 큰 피해를 입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사태의 돌파구로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위기가정을 위한 긴급 지원을 해야 한다. 지난 19일 인천시가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어 서울시, 전주시 등 일부 지자체가 시행하기로 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에 대해 논의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하기로 확정하여 ‘선 지자체 지급, 후 정부 보전’ 방침을 세웠고, 위기 대응책으로 모든 건강보험 가입자의 보험료 납부를 일시 유예·감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하여 취약계층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위기에 처한 시민의 어려운 삶을 보호하는 사회적 안전망의 조속한 시행을 요구한다.

 

2020. 3. 24.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