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처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상한액 폐지
상태바
바우처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상한액 폐지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3.1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서비스이용권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공익신고 활성화 위한 조치
(사진=복지로)
(사진=복지로)

그동안 최대 500만원이었던 바우처 부정수급 신고 포상금 상한제도가 사라진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사회서비스이용권(바우처) 부정수급 신고에 따른 신고포상금 상한액을 폐지(기존 상한액 500만 원)하는 「사회서비스 이용 및 이용권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3월 1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신고포상금 상한액 폐지는 사회서비스이용권 보조금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부정수급도 매년 지속되고 있어, 신고 유인체계(인센티브)를 확대해 공익신고를 활성화해 복지재정의 누수를 방지하는데 그 취지가 있다.

이번 개정은 보조금 부정수급 근절을 위한 「보조금 부정수급 관리강화 방안」발표(‘19.10.8)에 따른 후속 조치로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사회서비스이용권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지급기준을 현행 신고 및 고발 1건당 최대 500만 원의 포상금 한도를 폐지하고, 징수결정액(정부부담금)의 30%를 포상금으로 지급하도록 한다고 명시돼 있다.

예를 들어 신고에 따른 징수결정액(정부지원금)이 5000만원일 경우, 신고포상금은 1000만원(개정안 1,500만원 – 현행 500만원) 더 지급받게 되는 것이다.

사회서비스이용권 부정수급 등에 대한 신고는 인터넷, 우편 등으로 할 수 있으며, 신고 상담은 클린센터 전화(☎ 02-6360-6799)로 연락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