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천지역 20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백십자사 공대위’ 출범
상태바
인천·부천지역 20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백십자사 공대위’ 출범
  • 이재상 기자
  • 승인 2020.01.1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립자 아들 임모 대표이사, 법인 예산
소송비 지출 등 개인의 사비처럼 사용 논란
백십자사 공대위, 특별감사-이사회 해체-임기이사 파견 등
“사회복지법인 공익성 회복과 정상화 촉구”

 

대표이사의 시설장애인에 대한 욕설과 직원에 대한 폭언, 사회복지법인 예산을 개인적 사비처럼 사용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사회복지법인 백십자사에 대한 운영 정상화를 요구하는 '백십자사 정상화 촉구 공동대책위원회'가 출범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사회복지위원회와 장애인자립선언,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 경기복지시민연대,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 인천지부 등 20개 인천, 부천지역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백십자사 정상화 촉구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백십자사 공대위)115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도와 인천광역시가 백십자사에 대한 특별감사를 실시하고 임원진 전원을 해임 및 임시이사를 파견해줄 것을 촉구했다.

사회복지법인 백십자사1954년 당시 부천군 소사읍(현 부천시)에서 전쟁고아를 돌보는 아동복지시설을 설립하고, 1957년 법인 하가를 받아 현재에 이르고 있다. ‘백십자사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60여년간 부천과 인천을 중심으로 고아와 장애인 등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들을 지원해왔으며 산하시설들은 전국적으로 우수성과 모범성을 인정받아 왔다.

백십자사는 비영리 사회복지법인으로서 인천과 부천에 발달장애인을 위한 거주시설 4개소, 직업재활시설 2개소, 특수학교 1개소, 어린이집 1개소, 공동생활가정 11개소 포함 총 19개소(인천9, 부천 10)의 사회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용자 수는 발달장애인(지적장애인, 자폐성장애인) 400여 명, 직원 200여 명이 있다, 국민세금으로 연간 130억 원이 넘는 정부보조금(중앙, 지방)이 지원되고 있다.

백십자사 공대위는 지난 1999년 설립자 사망 후 장남인 임모 대표이사가 이사회를 맡게 되면서 점점 설립목적을 잃어 가고 있다.”특히 6~7년 전부터는 시설 후원금 횡령, 위법한 회계 운영, 시설과 직원에 대한 갑질, 종교와 후원 강요 등 자신의 직위와 권한을 남용한 반복지행태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 대표이사 임씨는 방문자숙소비, 장애인고용장려금, 후원비 등 법인과 시설 장애인 및 직원들을 위해 시용되어야 할 법인 예산을 소송비 지출 등 개인의 사비처럼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장애인복지사업을 한다는 사회복지법인에 장애인(사람)도 없고 복지도 없다, 대표이사에게 사람은 수익을 만드는 수단이며 소모품일 뿐이다, 대표이사에게 법인은 영락의 도구이자 아들에게 상속할 재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법인 이사회는 총 10명의 임원(이사 8, 감사 2)으로 구성됐는데 이 중 7명이 대표이사 지인으로 대표이사가 산하시설 건물을 숙박업처럼 운영해 불법회계, 부적정 얘산 운영, 외부추천이사 해임, 시설장 해임 등을 모두 승인했다.

백십자사 법인 주소지는 경기도, 장봉 혜림원 등 장애인 복지지설은 인천광역시에 위치해 주무관청인 인천광역시와 경기도는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상태다.

백십자사 공대위는 경기도와 인천광역시가 백십자사에 대한 정상성과 공익성 회복을 위한 특별감사를 즉각 실시할 것과 이사회 임원진에 대한 전원 해임, 임시이사를 파견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재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