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연 의원, 문화재 내 장애인시설 설치가능 법안 발의  
상태바
김명연 의원, 문화재 내 장애인시설 설치가능 법안 발의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12.23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주요 문화유적 내 부대시설에도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인증)이 적용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김명연(경기 안산단원구갑)(사진) 의원은 문화유적 내 부대시설인 화장실, 주차장, 매표소, 자판기 등을 BF인증 의무대상 시설에 포함시키는 내용의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문화유적 시설은 그 역사적 가치 훼손 우려로 BF인증 대상에서 제외돼 왔다.

그러나 문화재 건물이 아닌 화장실 매점 등 부대시설과 편의시설마저도 BF인증 대상에서 제외돼 문화재는 장애인들의 접근이 사실상 불가능한 공간으로 인식돼 왔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0월17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장애인개발원 국정감사에서 ▲휠체어 사용자가 이용할 수 없는 화장실 ▲턱으로 인해 장애인이 접근하기 어려운 매표소 ▲배수가 전혀 이뤄지지 않아 침수되는 장애인 주차공간 ▲높이 위치해 장애인은 사용할 수 없는 자판기 등을 예시로 들며 장애인들의 문화재 이용 어려움을 강하게 지적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우리가 무심히 지나치는 하나하나가 장애인들에게는 차별로 다가올 수 있다”며 “장애가 차별이 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제도를 더욱 면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