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대학생, 도우미 덕분에 학교생활에 자신감을 얻었어요
상태바
장애대학생, 도우미 덕분에 학교생활에 자신감을 얻었어요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12.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 사업 체험수기 공모전 당선자 15명 시상

< 장애대학생 부문 : 우리가 살아가는 방법 >
수업 외의 상황에서도 내가 겪어내고 있던 어려움들에 깊이 공감해주던 도우미들은 어느덧 도우미보다 친구에 더 가까운 사이가 되어 나를 만나기 전까지는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것들을 떠올릴 수 있었다며 되려 고마워하기도 했다. 눈을 감고 길을 걸어봤다던 친구, 지하철에 유도블록이 규정대로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고 말해주던 친구, 장애인이라는 단어가 참 다르게 느껴져 말 한마디 한마디가 어려웠는데 날 만나고 그냥 같은 사람이라는 걸 배웠다던 친구 등 내 스스로가 부끄러워질 만큼 친구들은 나를 통해 많은 것을 돌이켜보았다고 했다.  (중략)  난 잘 할 거라며 응원해주던 친구들 덕분에 나는 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할 수 있었다. 그러한 도전들 가운데 한 가지가 바로 직접 장애학생도우미가 되어 보는 것이었다. 마침 청각장애 학생이 원어 수업을 들으려고 하는데 대필도우미가 구해지지 않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고, 나는 속기만큼은 못하더라도 대필도우미로서는 잘 할 자신이 있었다. 그렇게 신청하게 된 장애학생도우미 생활은 행복했다. 
- 한혜경 학생(아주대학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원장 윤여각)은 지난 10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2019년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 사업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이번 성과공유회는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 사업 체험수기 공모전 수상자를 시상하고, 장애학생 지원이 우수한 대학의 사례 발표를 통해 대학 관계자들의 장애인식을 개선하고 많은 대학에 우수모델을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애대학생 도우미 지원 사업 체험수기 공모전은 2013년부터 개최해 왔지만 수상작과 대학의 지원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수상작은 모두 15편으로 장애대학생·학부모, 도우미, 대학관계자 세 부문에 걸쳐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이 각기 선정되었다.


대상 수상자 3명에게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상장과 상금이, 최우수상 및 우수상 수상자 12명에게는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원장상과 상금이 수여된다.


장애대학생 부문 대상을 수상한 한혜경 학생은 “나는 도움의 손길을 통해 용기를 얻었고, 서툰 도움을 베풀며 더 큰 꿈을 얻었다.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며 꿈을 꿀 수 있어서, 시각 하나쯤 없어도 대학을 다닐 수 있어서 나는 늘 너무 감사하다.”라는 내용의 수기로 많은 감동을 주었다.


시상식에 이어서 서강대학교와 연세대학교의 장애대학생 지원에 대한 우수 사례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서강대학교는 장애학생을 위한 동아리를 지원하고 장애학생들을 대상으로 1박 2일 수련회와 무료 영어특강을 개최하고 있으며, 연세대학교는 휠체어리프트 차량을 통해 학내 이동을 지원하고 교재제작, 튜터링, 선배 멘토링 등 여러 가지 지원책을 마련하여 장애학생의 학업수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고 있다.


성과공유회에 참석한 전우홍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앞으로 더 많은 장애학생이 대학에서 장애로 인한 어려움을 딛고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