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의 꿈을 이뤄줄 부산발달장애인훈련센터 개소
상태바
취업의 꿈을 이뤄줄 부산발달장애인훈련센터 개소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12.0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광역시 최초 발달장애인 체험형 직업훈련 전문기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은 12월 09일 오후 3시 부산발달장애인훈련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청 교육감,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최영아 부산광역시의회 의원, 박주완 부산경영자총협회부회장, 조창용 부산광역시장애인단체연합회 회장, 학부모 등 총 150여 명이 참석해 센터의 힘찬 출발을 축하했다.

부산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발달장애인의 사회통합을 지원하기 위한 직업능력개발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직무를 체험할 수 있는 직업체험관을 운영하여 학령기 학생들이 업무현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직업체험관은 부산지역 소재 에어부산, 동아위드, 동아대학교병원, 삼진어묵, 스타벅스 등 10개 협력사에서 직접 참여하여 발달장애인들이 항공서비스, 인쇄보조, 요양보조, 식품 생산보조, 커피 바리스타 등 총 10개 직무를 회사와 동일한 작업환경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되어 있다.

특히 케이티는 공단에 인공지능스피커 ‘기가지니 버디’ 60대를 무상 지원하고, 전국 6개 발달장애인센터에 정보통신기술활용 교육을 병행해 디지털 불평등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케이티는 발달장애인 학생들을 위한 정보통신기술 체험 및 맞춤형 코딩 교육과정을 개발해 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6개 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 구축한 케이티관에서 ‘기가지니 버디’ 활용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현재 서울을 시작으로 10개 센터가 운영 중이며, 올해 말까지 부산을 포함해 경남.경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가 추가로 개소해 총 13개 시.도에서 발달장애인에게 직업훈련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지역사회 유관기업과 협력하여 현장을 그대로 반영한 생동감 있는 직업체험관과 직업훈련과정을 운영하여 발달장애인의 직업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대인관계, 직장예절, 작업태도 등 직업소양 향상이 기대된다.

개소식에 참석한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취업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발달장애인들이 보호에서 벗어나 우리사회의 구성원으로서 함께 생활하고 자립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발달장애인이 우리 지역사회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자치단체가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