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기자회견 등 동시 수어통역 실시를 환영하며, 청와대 춘추관에도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여야 한다
상태바
정부의 기자회견 등 동시 수어통역 실시를 환영하며, 청와대 춘추관에도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여야 한다
  • 편집부
  • 승인 2019.12.0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기자회견 등 동시 수어통역 실시를 환영하며, 청와대 춘추관에도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여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오늘(12월 2일)부터 정부 정례기자회견(브리핑) 등에 현장 수어통역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문제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국무회의 결과 발표(매주 화요일) 등 중요 정책 발표 시 현장 수어 동시통역을 지원하고, 수어통역사 배치가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사후에 수어 통역 영상을 제작해 24시간 안에 정책 브리핑 누리집에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우리 단체는 지난해부터 정부 브리핑에서의 수어통역사 배치를 요구해왔다. 이를 위하여 정부를 상대로 한 국가인권위원회 차별 진정, 민원제기, 항의 기자회견 등을 진행해왔다. 이러한 입장에서 우리 단체는 정부 현장 수어통역제공 시행을 환영한다.

하지만 아쉬운 점도 있다. 지난 달 정부가 추혜선 국회의원(정의당)실에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정부의 기자회견 등 수어통역 제공은 모든 부처에 적용되는 의무사항이 아니다.

또 하나, 우리 단체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되는 기자회견 등에도 수어통역사 배치를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요구가 2년이 다되고 있지만 청와대는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럼에도 우리단체는 정부 기자회견 등에 현장 수어통역 제공하기로 한 결정에 다시 한번 환영한다. 그리고 이러한 현장 통역이 모든 정부부처를 비롯한 주요 공공기관으로 확대되길 바란다. 또한 우리가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 청와대 춘추관 기자회견에도 수어통역사가 배치되기를 희망한다.

 

2019년 12월 2일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