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급증 주의
상태바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급증 주의
  • 배재민 기자
  • 승인 2019.11.1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부터 노로바이러스 신고건수 증가 추세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겨울철 식중독의 주된 원인인 노로바이러스를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급성설사질환 실험실 표본감시사업’을 수행해 식중독 원인 병원체의 유행양상을 파악하고 있으며, ‘식중독 진단 및 예방사업’을 통해 식중독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다.

특히,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이 발생한 경우에는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학교, 어린이집과 같은 집단생활시설에서의 주변 환경까지 확대 검사를 실시하는 등 노로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

2019년 현재까지 연구원으로 의뢰된 식중독 원인 병원체를 검사한 결과, 35건 중 15건(42.9%)이 노로바이러스로 밝혀졌으며, 15건 중 14건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집단생활시설에서 발생했다. 특히, 연구원에서 검사한 2018년 자료에 따르면 11월부터 노로바이러스 신고건수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노로바이러스는 환자, 식품뿐만 아니라 주변 환경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연구원에서는 환경에 대한 검사를 확대해 환경가검물 검사건수가 2018년 267건(21건 검출)에서 2019년 1,009건(181건 검출)으로 급증했으며, 검출율 또한 2배 이상 증가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주로 겨울철에 발생하며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과 식품을 섭취하거나 환자의 분변이나 구토물에 오염된 환경에 접촉해 감염되는데,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질병관리본부 표본감시기관의 환자 감시 현황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건수 및 검출율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권문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연구원에서는 식중독 발생 시 의심 환자와 식품, 환경 등을 신속히 검사해 원인병원체를 찾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