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활사업 활성화방안 마련한다
상태바
인천시, 자활사업 활성화방안 마련한다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10.3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기관 및 전문가 참여 인천자활사업 활성화 T/F 구성·운영
 
자활일자리 확대, 인천형 자활사업 개발 등 자활활성화 방안 강구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인천자활사업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하여 자활사업 유관기관 및 전문가 T/F를 구성하여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최근 경기둔화, 고용불안정 등 저소득층 소득분배 악화로 취약계층의 빈곤 노출 위험도 증가함에 따라, 자활사업 활성화를 통한 저소득층의 생활안정과 빈곤해소에 기여하고자 T/F를 구성하여, 향후 1년간 운영한다.
 
시는 저소득층의 생활안정과 자활증진을 위해 지난 8월 5일자로 자활증진과를 신설한 바 있으며, 이번 T/F를 통하여 자활일자리 확충, 인천형 자활사업 개발, 자활사업에 대한 시민의 인식 제고 등 자활사업 현안해결 방안 및 장기적인 인천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한 로드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T/F는 인천자활사업 담당기관인 인천시, 인천광역자활센터, 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 외에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인천사회적경제센터 관계자 및 대학교수 등 8인이 참여하였으며, 10월 31일(목)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제1차 회의를 갖고, 인천자활사업의 현황을 진단하고 향후 T/F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자활사업은 근로능력이 있는 생계수급자 등 저소득층이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자활능력 배양, 기능습득 지원 및 근로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저소득층 주거개선, 공공시설 청소 및 시설관리 등 시장성이 약하여 민간업체가 참여하기 곤란하나, 공익성이 강한 분야에서 자활근로사업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인천시에는 9월말 현재 2,600여명의 자활근로자가 청소, 세탁, 택배, 카페, 복지도우미, 저소득층 집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권오훈 인천시 자활증진과장은 “자활사업의 관계기관 및 전문가의 의견을 모아, 수급자 등 저소득층의 생활안정과 자활증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지역여건에 맞고 사회적으로도 유익한 질 좋은 자활일자리를 확충하고 장기적인 인천자활사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