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통합병설유치원, 대구에 개원
상태바
전국 첫 통합병설유치원, 대구에 개원
  • 배재민 기자
  • 승인 2019.10.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특수학급 통합교육
 

장애·비장애 유아가 함께하는 통합병설유치원이 대구에 개원한다.

통합병설유치원은 만3세부터 5세까지 연령별로 일반학급과 특수학급을 하나의 학급으로 통합해 장애유아와 비장애유아가 유치원에 있는 모든 시간을 함께 어울려 배우고 놀 수 있다.

대부분의 특수교육 대상 유아가 특수교육 지원에 한계가 있는 일반학급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통합병설유치원은 유치원 단계에서부터 특수교육 대상 유아에게 전문적인 통합교육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큰 의미가 있다.

통합병설유치원의 수업은 장애유아의 장애 특성과 유형, 인지수준을 고려해 유치원 교육과정을 재구성한 후 일반교사와 특수교사가 서로 협력해 완전통합교육 형태로 진행된다.

 

이러한 완전통합교육을 통해 장애유아는 어릴 때부터 장애특성에 맞는 교육을 받아 향후 사회구성원으로서 자립할 수 있도록 하고, 비장애유아는 배려하고 협력하는 태도를 길러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힘을 기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불로통합병설유치원은 한 아이도 놓치지 않겠다는 다품 교육의 소신을 가지고 추진했다. 앞으로도 장애유아와 비장애유아가 함께 성장하는 교육을 통해 각자의 잠재력을 꽃피울 수 있도록 통합교육의 선두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며 통합병설유치원 출범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의지를 밝혔다.

한편, 대구시교육청은 완전통합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는 유치원 공간을 만들기 위해 2018년부터 유아교육, 특수교육, 공공건축 분야 대학교수 등 12명의 전문가로 ‘통합유치원 공간혁신 TF팀’을 구성해 기존의 병설유치원 건물을 미래형 통합교육 공간으로 리모델링함으로써 전국 최고의 통합교육 환경을 조성했다. 

 

배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