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복지특별시 인천’을 만든다
상태바
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복지특별시 인천’을 만든다
  • 편집부
  • 승인 2019.10.1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맞춤형 취업지원위해 2022년까지

 ‘장애인 종합직업적응훈련센터’ 건립

하루 24시간 활동지원 10명→70명

탈수급 자활성공율 39.5%→50%

복지·가족·건강·교육 분야 중장기계획

인천시는 ‘복지특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보편적 복지를 통한 사회안전망 강화 등 4대 전략, 장애인 맞춤형 취업지원 및 자립도모 등 20개 세부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9월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복지관련 단체, 관계 전문가,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2030 미래이음’ 복지·가족·건강·교육 분야 발표회를 갖고 향후 10년간 인천 미래 복지 플랜에 대해 설명했다.

‘복지특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한 4대 전략으로는 △보편적 복지를 통한 사회안전망 강화△돌봄서비스 확충△공공의료체계 견실화 및 건강격차 해소△삶이 행복한 으뜸 교육 도시 등이다.

‘보편적 복지를 통한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시민 참여형 보편복지 실현(신규)▲인천 복지기준선 주기적 고도화(신규)▲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강화▲자활근로자 탈수급 지원 강화▲다문화가족 지원 및 가족친화 환경조성 강화▲장애인 맞춤형 취업지원 및 자립도모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우선 장애인 맞춤형 취업지원을 위해 미취업 장애인 컨설팅, 구직 희망 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제공 등 민간기업 맞춤형 일자리 연계가 올해 150명에서 2030년까지 540명 선으로 학대되며, 오는 2022년까지 선학동에 ‘장애인 종합직업적응훈련센터’가 건립된다.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강화를 위해 인천시 10개 군·구, 153개 동에 복지서비스 전담인력 확충, 컨설팅, 맞춤형 서비스 지원체계가 구축된다.

또한 시민의 다양한 복지욕구 충족, 민·관 협력 강화를 위한 ‘공공서비스 플랫폼’이 구축되며 전기·도시가스 요금 연체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위기정보 수집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올해 2만 건에서 2030년 2만550 건으로 확대되며 통합사례관리 서비스 연계는 올해 8만 건에서 2030년 30만 건으로 증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사회복지 인력 충원도 올해 300명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530명으로 증원한다.

자활근로자 탈수급 지원 강화를 위해 올해 자활사업 참여자 2,550명 성공률 39.5% 수준에서 2030년까지 자활사업 참여자 2,800명 성공률 50% 수준까지 끌어 올린다.

또한 자산형성 통장 가입자 수를 올해 1,542명에서 2030년까지 1,780명까지 확대한다.

‘돌봄서비스 확충’을 위해 ▲인천형 여성 친화도시 조성▲인천형 육아돌봄 시스템 확충▲안심보육 기반조성▲돌봄 필요 아동·청소년 자립지원▲장애인 자립생활 지원 및 편의시설 확충▲행복하고 걱정없는 노후생활 지원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장애인 자립생활 지원 및 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최중증 장애인 하루 24시간 활동지원서비스 대상자를 내년 10명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70명 선까지 확대하며 BF인증 건축물은 내년 45개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135개소로 확대한다.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의 경우 공립 노인 요양보호시설을 2030년까지 8개소로 확대하며 안심 안부서비스는 올해 8,220명에서 200년까지 9,500명으로 확대한다. ‘커뮤니티 케어’는 2030년까지 인천시 10개 군·구에 설치·운영되며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 센터’는 올해 10개소에서 2030년까지 40개소로 증가한다.

 

‘공공의료체계 견실화 및 건강격차 해소’를 위해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을 위한 제2 인천의료원 설립(신규)▲지역거점 공공병원의 기능강화 및 특성화▲예방중심 건강환경 조성을 통한 시민건강 관리▲인천형 치매관리체계 구축 강화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삶이 행복한 으뜸 교육 도시’를 위해 ▲유치원에서 고교까지 무상급식·무상교복·무상교육의 3무(無) 실현▲창의적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시민의 삶이 행복한 평생학습도시 실현▲글로벌 교육도시 조성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인천시 보건복지국 정연용 국장은 “10년 후, 2030년에는 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인천복지(인복드림) 실현을 위해, 인복드림사업과 인천복지기준선 설정의 시민 참여형 복지정책의 수립과 복지인력 533명 충원을 통한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제공으로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인천시는 탈수급 및 탈빈곤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을 통해 자활성공율 50%를 달성하고, 여성친화도시지정 및 여성안심드림사업을 통해 성 평등지수를 상위 레벨로 상향하여 양성평등의 사회기반을 갖추고, 부모·아이들·장애인·노인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1,464개 돌봄시설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정 국장은 “다수의 시민들이 혜택을 받도록 제2인천의료원, 도서지역거점 안심보건지소를 건립하고, 무상급식·무상교복·무상교육의 3무(無) 실현을 통한 교육비 경감과, 해외유수대학 유치로 우수 인력을 양성함으로써, 2030년엔 ‘복지특별시 인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