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0대 건설사 중 GS건설 산재 1위로 불명예
상태바
국내 100대 건설사 중 GS건설 산재 1위로 불명예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09.29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사망 10명, 재해 819명으로 100대 건설사 중 1위 차지해
 
최근 3년간  적발된 총 산재은폐 3,454건, 건설업은 729건 달해
 
최근 3년간(2016년~2018년) 국내 100대 건설사가 시공한 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는 219명에 달했으며, 사고재해자는 5,677명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이 직접 공사하는 현장에서도 월평균 18명 정도가 사망하고, 473명의 재해자가 발생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사진)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0대 건설사에서 사망한 노동자는 2016년 74명, 2017년 73명, 2018년 72명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지 않으며, 재해자는 2016년 1,430명, 2017년 1,700명, 2018년 2,547명으로 오히려 급증하고 있다. 
 
산재발생 1위 기업은 GS건설로 3년간 사망 10명, 재해는 819명이나 발생했다. 뒤를 이어 2위 대우건설(사망 13명, 재해 461명), 3위 대림산업(사망 11명, 재해 323명), 4위 현대건설(사망 12명, 재해 316명), 5위 롯데건설(사망 6명, 재해 260명), 6위 SK건설(사망 8명, 재해 181명), 7위 삼성물산(사망 5명, 재해 149명), 8위 포스코건설(사망 17명, 재해 137명), 9위 부영주택(사망 4명, 재해 137명), 10위 두산건설(사망 5명, 재해 114명) 순이다. 
 
특히 포스코건설은 재해자는 137명이지만, 사망은 17명으로 사망자순으로는 건설사 중 1위를 차지했다.
 
지난 3년간 전체 건설업 노동자가 사망한 수는 총 1,490명으로 2016년 499명, 2017년 506명, 2018년 485명이다. 사망자는 줄지 않고, 매년 497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있는 현실이다.
 
 
또한, 유관기관의 산재 미보고 의심 사업장 정보(건강보험자료, 요양신청서 자료, 119구급대 자료 등)를 입수하여 지방관서 산업안전보건 감독관이 사업장의 산재 미보고 여부를 직접 조사하고, 진정․제보, 사업장 감독 등을 통해서 고용노동부가 산재은폐를 직접 적발한 건수는 최근 3년간 3,454건이나 된다. 이중 건설업 산재은폐 적발건수는 무려 729건으로 적발건수의 21.1%에 달한다.
 
송옥주 의원은 "대기업 건설사가 직접 시공하는 현장의 사고 사망자는 줄지 않고, 사고 재해자는 오히려 대폭 증가하고 있다”면서 “건설현장 안전에 대한 관리감독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산재은폐를 시도하는 부도덕한 건설사는 퇴출시키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산재은폐가 반복되는 건설사는 현장 지도 감독을 강화하는 등 특별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송 의원은“산업재해 은폐의 폐단을 막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이 개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건설현장에서의 산재 은폐가 발생한다는 것은 법 집행을 더욱 강력하게 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강조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