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민·관이 힘 모아 소외계층 따뜻한 추석 명절나기 지원
상태바
남동구, 민·관이 힘 모아 소외계층 따뜻한 추석 명절나기 지원
  • 배재민 기자
  • 승인 2019.09.1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소외계층 총 6천170세대에 2억200만원 지원
 

 인천 남동구 추석 명절을 맞아 자체예산과 민간후원금품으로 저소득 소외계층 6천170세대에 총 2억200여만원을 지원했다.

 
 올해 구에 접수된 민간 후원금품액은 약 7천만원 상당으로, 이 중 현금이 2천만원 정도다. 또 먹거리와 생필품 등 다양한 종류의 현물 5천만원 상당액이 접수돼 독거노인가구, 한부모가구, 조손가구 등 저소득 소외계층 총 2천166세대에 지원됐다. 
 
  어려운 이웃들의 따뜻한 명절나기 지원을 위한 이번 희망 나눔에 동참한 기업 및 단체는 차외과의원, ㈜피앤케이하이테크, (사)남동구경영인연합회, 남동구사회적경제기업, 인천탁주 등이다.  
 
  한편, 구에서는 이렇게 접수된 민간후원금품 연계사업 외에, 자체예산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남동구 연합모금액을 활용한 자체 위문 사업을 추진해 차상위계층, 자활근로자, 복지사각지대 계층 등 총 2천239세대에 8천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 및 식료품 세트를 지원했다. 
 
  각 동에서도 동별 후원금 적립액을 활용한 이웃돕기 사업을 추진해 총 1천765세대에 5천200여만원을 지원해 소외계층 세대를 도왔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지역사회를 걱정하고 어려운 이웃을 돌아볼 수 있는 따스한 배려가 행복한 삶을 함께하는 희망찬 남동구 건설의 큰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후원자 여러분과 힘을 합쳐 소외계층 없는 희망의 복지도시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