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상반기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상승"
상태바
근로복지공단, "상반기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상승"
  • 차미경 기자
  • 승인 2019.08.1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업재해로 직업복귀에 어려움을 겪는 산재 노동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재취업 서비스를 제공해 지난 상반기 직업복귀율이 6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단은 지난 1월부터 전국 8개 광역단위의 재활지원팀을 신설·운영중이었으며, 산재 노동자의 재취업서비스를 확대 지원해 왔다.
 
근로복지공단 재활지원팀은 32개 민간 취업전문기관과의 고용서비스 민간위탁사업과 고용노동부의 취업성공패키지 및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장애인취업성공 패키지 등 맞춤 재취업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산업 장애로 직무를 변경해야 하거나 직업능력개발이 필요한 경우 산재장애인에게 직업훈련비용과 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맞춤형 재취업서비스 제공으로 직업복귀자 수는 전년 상반기 대비 5297명 늘어난 3만1573명을 기록했으며, 직업복귀율은 3.45%p 증가한 65.0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앞으로도 현재 8개 재활지원팀을 확대 운영하고, 산재노동자 인턴고용제를 통한 사업주 지원 및 산재노동자에게는 취업성공 인센티브 지원 등 신규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심경우 공단 이사장은 “산재노동자에게 최적의 재취업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인 재활지원팀을 중심으로 사회적 취약계층인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을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재활서비스를 더욱 발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